Egloos | Log-in


통계로 본 서울 남성의 모습은…

25~34세 68%가 미혼
경제주축 25~54세 男은 20년후 절반도 안될듯

서울 남성 중 주혼인 연령층인 25~34세의 68%가 미혼으로 나타났다. 또 경제활동의 주축인 25~54세 남성이 20년 후에는 전체 절반 이하(43.8%)까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서울시의 각종 통계자료를 분석해 제공하는 웹진 'e-서울통계'에 따르면 지난 2005년 기준 25~34세 남성 68.0%가 미혼으로 1995년의 48.6%보다 19.4%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2005년부터 혼인율이 가장 높은 30~34세 남성은 49.4%가 미혼으로 1995년(24.4%)보다 두 배 정도 많아져 30대 초반 서울 남성 절반이 결혼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취업연령도 갈수록 늦춰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남성 취업자는 지난해 기준 282만7,000명으로 25~34세의 비중이 2000년 32.6%에서 25.4%로 떨어졌고 20대 후반 취업자는 16.3%에서 11.7%로 하락해 취업연령이 20대 후반에서 30대로 늦춰졌다.

전체 남성의 절반 이상은 자신의 정치ㆍ경제ㆍ사회적 위치가 '중하층'에 속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서울 남성 2만3,000명에게 정치ㆍ경제ㆍ사회적 위치에 대한 계층의식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50.9%)이 '중하층'이라고 답했다. '하층'은 24.8%, '중상층'은 22.6%, '상층'은 1.6%순으로 나왔다. 전년에 비해 '중상'은 11.0%포인트, '상'은 2.5%포인트 낮아진 반면 '중하'는 7.1%포인트, '하'는 6.3%포인트 높아져 계층의식이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부모 부양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는 6.9%만이 '아들들이 노부모를 부양해야 한다'고 답해 2002년에 비해 20.8%포인트 줄어들었다. 또 20대 남성의 경우 33.4%가 '외모를 가꾸기 위해 성형수술을 할 수 있다'고 답해 2007년보다 9.2%포인트 높아졌다.

P.S : 갈수록 살기 힘들어진다는 것이 여실히 증명되는 그런 기사인 것 같다. 나또한 26인데 결혼은 커녕 아직 까지 학업에 매진해 있으니 말이다.. 학업에 매진해 있긴 하지만 아직까지도 내 미래에 대한 확실한 신념은 아직 없는듯 하다ㅜㅜ 돈많이 벌어 부모님께 효도도 하고 오손도손 잘 살 고 싶은데 세상이 만만찮은것 같다...

by Realslow | 2009/07/23 18:01 | 주옥같은 기사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realslows.egloos.com/tb/272479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